윤석열 대통령(가운데)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헌법 정신에 빗대며, 제42주년 기념식을 국민 통합 출발점의 본보기로 삼았다. 

윤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고 밝혔다.

이어 "오월 정신은 지금도 자유와 인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다"며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0일 취임사에서부터 강조해 온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정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아침 새 정부 장관, 대통령실 참모진, 국민의힘 의원 등 당·정 인사 100여 명과 함께 KTX 특별열차에 몸을 실었다. 열차 출발 직후부터는 칸을 오가며 모두에게 인사와 덕담을 건네고 '통합'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도 역시 통합을 언급하며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이라는 대선 후보 시절 공약을 우회적으로 재확인했다. 전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개헌은 국회가 우선인 만큼 저희(대통령실)가 앞서서 추진할 건 아닌 것 같다"면서도 "윤 대통령이 공언한 만큼 차후 국회와 어떤 계기로 여러 가지 상황을 논의할 때 진행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광주와 호남 지역 발전에 정부 지원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제 광주와 호남이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며 "인공지능(AI)과 첨단기술 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새 정부는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손에 5·18 유가족들과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했다. 마스크가 들썩거리는 모습도 포착됐다. 과거 보수정부에서 이를 생략했던 것과는 차별화된 모습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 시작 전 5·18 유가족, 유공자들과 가진 비공개 사전 환담에서 "매년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