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18 42주년 기념식 참석..."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강조했다. 또 "자유와 정의,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오월을 드립니다'라는 주제로 거행된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보수 정부 대통령 최초로 '민주의 문'을 통과해 입장했고, 방명록에는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입니다"라고 작성했다.
 
윤 대통령은 본인이 직접 작성하고 7차례 퇴고를 거듭한 기념사에서도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면서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며 "AI(인공지능)와 첨단 기술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이다. 광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멋지게 열어갈 것을 약속한다"며 "올해 초 손편지를 통해 전했던 그 마음 변치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 1월 '지역 발전 공약'을 기재한 손편지를 호남 주민들에게 보낸 바 있다. 
 
기념식은 5·18을 상징하는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마무리됐다. 윤 대통령과 참석자 전원은 팔을 흔들며 노래를 함께 불렀다. 보수 정부에서 합창이 아닌 제창 형식으로 부른 것은 사실상 최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역에서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의 '권고와 요청'을 받은 대통령실 수석 등 참모진, 이준석 대표 등 국민의힘 의원들,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 국무위원 등 100여명이 동행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의원 역시 대거 참석했다.
 
이준석 대표는 "우리 당 모든 의원들이 5·18을 같이 기념하는 상황을 2년 전 누가 예상했겠나"라며 "정말 감개무량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리는 지난 대선 때처럼 지역의 일자리와 산업 발전 문제를 놓고 당당히 민주당과 경쟁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윤 대통령과 많은 국민의힘 의원들이 참석한 것에 깊이 환영한다"면서도 "5·18 정신 계승이 말 뿐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주길 바란다"며 과거 '5·18 폄훼' 논란에 휩싸였던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도지사 후보 사퇴 등을 주장했다.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 추모탑에 헌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어쨋든 이것도 대한민국의 한 역사인데.. 늦은감은 있지만 환영합니다.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