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검찰의 보완수사 요구로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17일 오전 10시부터 두산건설 본사와 성남FC 구단 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압수수색은 검찰의 보완 수사 요구에 따른 것이며 지난 2일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이어 두 번째로 이뤄진 강제수사다.

성남FC 측에 후원금을 제공한 기업 6곳 중 두산건설을 제외한 네이버, 농협, 분당차병원, 알파돔시티, 현대백화점 등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은 이 전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성남FC 구단주로 있으면서 2014∼2016년 두산, 네이버 등에서 후원금 160억여 원을 유치하고, 이들 기업은 건축 인허가나 토지 용도 변경 등 편의를 받았다는 내용이다.

해당 의혹은 2018년 6월 지방선거 과정에서 당시 바른미래당 측이 각종 인허가 편의를 봐준 대가로 기업에서 뇌물을 받았다며 이 전 후보를 검찰에 고발하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지난해 9월 증거불충분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으나 고발인의 이의 신청으로 지난 2월부터 경찰이 재수사를 해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