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이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탄소ZERO 파렛트’ 400개를 2차 출고했다. 2차 출고분은 추후 인도네시아 소재 물류센터에 투입될 예정이다.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탄소 제로 팰릿’ 400개를 추가 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5월 CJ대한통운은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으로 제작한 팰릿 300개를 자사 물류센터에 도입한 바 있다. 2차 출고된 친환경 재생 팰릿 400개는 추후 CJ대한통운 인도네시아 소재 물류 현장에 도입될 예정이다.

탄소 제로 팰릿은 락앤락의 자투리 플라스틱과 ‘상진ARP’의 그린 신기술이 합쳐져 탄생했다. 락앤락은 제품 공정에서 발생한 자투리 플라스틱 12t을 CJ대한통운에 무상 제공하고, CJ대한통운은 이를 상진ARP와의 상생 협력으로 친환경 재생 팰릿 400개로 재탄생시켰다.

탄소 제로 팰릿은 실제 물류 현장에서의 호응을 바탕으로 추가 제작됐다. 지난 1년 간 CJ대한통운 신덕평물류센터에 300개를 도입해 사용한 결과, 폐플라스틱 활용 제품임에도 최대 1t까지 적재 가능한 일반 파렛트와 비교해 강도와 성능이 동일했다. 생산 비용은 신재 플라스틱 팰릿과 비슷한 수준으로 양질의 폐플라스틱만 안정적으로 수급된다면 현장 도입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탄소 제로 팰릿 1개 당 저감할수 있는 탄소 배출량은 67.3kg으로, 400개를 폐플라스틱으로 제작할 경우 약 2만6880kg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는 소나무 8960그루가 1년 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 양과 동일한 수준이다.

현재 CJ대한통운은 지속적으로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사업을 진행해 탄소 배출량 저감에 힘쓰고 있다. 지난해 3월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업사이클링 유니폼 2000벌을 제작해 현장 종사자들에게 공급했으며, 12월에는 투썸플레이스 매장에서 나온 폐플라스틱컵과 락앤락의 자투리 플라스틱을 활용해 패딩 머플러와 다회용 박스 등 업사이클링 굿즈로 제작해 선보였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대다수 폐플라스틱 활용 사업이 전시용으로 일회성에 그치는 데 반해, 탄소ZERO 파렛트는 실제 현장에서 부가가치를 만들어낸다는 점에서 지속가능성이 높은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탄소 저감 사업으로 글로벌 ESG경영을 실천하고 녹색 물류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