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화장품 회사 클리오의 매출 대금 19억가량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직원이 구속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지난 13일 클리오 영업직원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업무상횡령 혐의로 구속했다.

본사 영업직원으로 근무한 A씨는 지난해 초부터 올해 초까지 약 1년간 홈쇼핑 화장품 판매업체로부터 받은 매출의 일부를 개인 통장으로 입금하는 등 수법으로 18억90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횡령 액수는 2020년 클리오 연간 영업이익 62억원의 약 30%에 달한다.

A씨는 두 차례의 피의자 조사에서 범죄 사실을 대부분 시인했고 남은 금액을 인터넷 도박으로 탕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초 A씨의 횡령 금액이 22억원대로 알려졌으나, 경찰은 클리오 측이 제출한 자료 1000여 장과 A씨의 계좌 압수수색 등을 거쳐 횡령액을 18억9000만원으로 특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