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의신청 즉각 회부·행정소송 패소 직후 응시자 구제"
  • "국가, 객관적 정당성 상실아냐...배상책임 인정 안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201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세계지리 출제 오류 사건에서 오답 처리를 받았던 수험생들에 대한 국가 배상책임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대법원이 판단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오경미 대법관)는 2014학년도 수능시험 응시자 A씨 등 94명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대한민국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부산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 2013년 11월 실시된 2014학년도 수능시험이 치러지고 세계지리 8번 문제에 출제상 오류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평가원은 정답에 이상이 없다고 결정했다. 이후 응시자 일부는 평가원을 상대로 정답결정 처분 취소소송을 냈다. 지난 2015년 법원은 평가원 정답 결정에 재량권 일탈·남용이 있었다고 판단했다.
 
평가원과 교육부는 8번 문제를 정답 처리했다. 또 피해 응시생에게는 성적을 재산정하고, 대학 추가 합격 등 구제 조치를 했다. 그러나 수험생 94명은 “평가원이 주의 의무를 게을리해 문제 출제와 정답 결정에 오류를 일으키고, 이를 즉시 인정하지 않아 구제 절차를 지연하는 등의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며 한 사람당 1500~6000여만원 금액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다.
 
1심은 수험생들의 청구를 기각했다. 그러나 2심은 평가원가 국가가 손해를 일부 배상을 해야 한다는 판단을 내렸다. 평가원이 문제 출제 오류를 범한 직후 이의 처리 과정에서 신속, 적절한 조치를 했다면 수험생들에게 더 큰 손해가 발생하지 않았을 수 있었다는 취지다.
 
그러나 대법원은 평가원과 국가 행위가 국가 배상책임을 인정할 만큼 객관적 정당성을 상실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국가가 시행·관리하는 시험에서 출제·정답 오류 등을 이유로 국가 배상책임을 인정하기 위해서는 절차가 적정하게 이뤄졌는지, 출제와 정답 결정 오류가 사후적으로 정정됐는지, 적절한 구제 조치가 이뤄졌는지 등을 종합해 국가가 손해의 전보 책임을 부담할 실질적 이유가 있다고 판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가원이 당시 여러 차례 검토를 거쳐 정당한 절차에 따라 8번 문제를 출제한 점, 이의 신청이 있자 학회 자문을 받아 이의심사위원회에 회부한 점, 행정소송 패소 후 곧바로 응시자 구제 절차를 진행한 점 등을 들어 평가원과 국가 행위가 국가 배상책임이 인정될 만한 것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