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국내 시중은행이 가상자산(가상화폐)거래소로부터 벌어들인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실명계좌) 이용 수수료가 400억원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개 가상화폐거래소가 실명계좌 발급 계약을 맺은 은행에 지급한 계좌서비스 이용 수수료는 2021년 1년간 총 403억4000만원으로 집계됐다. 현재 업비트는 케이뱅크, 빗썸과 코인원은 NH농협은행, 코빗은 신한은행과 실명계좌 발급 계약을 맺고 있다.  

거래소별 수수료 지급규모를 살펴보면 업비트가 케이뱅크에 292억4500만원을 지급했다. 이는 케이뱅크의 주요 수익원인 이자이익(1980억원)의 14% 수준으로,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225억원)보다도 많은 규모다. 빗썸과 코인원은 농협은행에 각각 76억원, 26억4800만원, 코빗은 신한은행에 8억4700만원을 지급했다. 

특히 지난해 거래소들이 은행에 지급한 실명계좌 이용 수수료는 전년 대비 크게 확대된 것으로 추산된다. 업비트의 경우 지난 2020년 2분기부터 4분기까지 낸 수수료는 9억3200만원으로 파악됐다. 빗썸과 코인원, 코빗 역시 2020년에 낸 수수료는 각각 18억3500만원, 4억3000만원, 1억1900만원 수준에 그친 바 있다. 이 같은 증가세는 지난해 비트코인이 한때 8000만원까지 치솟으면서 코인 투자자들이 급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