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14일 "TBS(교통방송)는 아침 출근길 때 마다 연일 정치선동을 하고 있다"며 "TBS를 개혁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또 "TBS 개혁의 첫걸음은 서울시의회의 개혁이다"라고 지적했다. TBS와 서울시의회에 개혁의 양날을 세워 공격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TBS는 특정집단을 위한 정치적 선전도구가 돼버린 지 오래다"라며 "정치 편향 방송을 지속해 여론의 지탄을 받고 있다"며 "방송의 형평성 제고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는 전날 송영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측이 "퇴행적 발상"이라고 지적한 데 대한 오 후보 측의 반박이다. 

송 후보는 오 후보가 'TBS의 교육방송으로의 전환'을 시사하자 이 같은 논평을 냈었다. 

이에 대해 오 후보는 "근거 없는 정치공세다"라며 "비합리적인 정치공세를 출근길에 매일 들어야 하냐. 이런 방송을 위해 엄청난 세금을 퍼부어야 하냐"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오 후보는 "지난 한 해 TBS 개혁을 위해 노력했다. 그렇지만 민주당 서울시의회에 의해 발목 잡혀왔다"며 "이번 선거에서 합리적인 시의회를 구성시켜 TBS 개혁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오 후보는 "TBS 개혁은 서울시의회의 개혁에서 시작된다"며 서울 유권자들에게 국민의힘 서울시의회 후보자들을 지지해 줄 것을 호소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