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글로벌 가상화폐 전체 시가총액이 반년 만에 1조 달러(약 1284조원) 이상 증발했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가상화폐 시총 1위 비트코인은 지난해 11월 9일 6만7802.30달러로 사상 최고가를 찍은 지 6개월 만에 58% 급락했다. 최근 7일 연속 하락한 비트코인은 이 기간에만 29% 떨어졌다. 시총 2위 가상화폐인 이더리움 역시 지난해 11월 최고점에서 60% 급락했다.

가상화폐는 지난해 테슬라의 15억 달러 상당 비트코인 매수,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뉴욕증시 상장, 월가 금융기관들의 투자 허용 등에 힘입어 주류 투자수단의 반열에 올라 뜨거운 한 해를 보냈다.

퓨리서치센터 여론조사 결과 가상화폐를 소유한 미국인 비율은 2015년 1%에서 지난해 16%로 급증했다.

최근 들어 가상화폐 시장의 분위기가 급변한 데는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의 폭락 사태를 비롯해 일부 스테이블코인의 달러 연동이 무너진 사건의 영향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인플레이션 심화와 물가상승 억제를 위한 주요국들의 금리인상에 따른 위험자산 투매 현상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특히 개인투자자들 간의 머니게임이었던 가상화폐 시장을 기관투자자와 헤지펀드가 지배하게 되면서 하락기 때 손실이 더 악화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물가상승 우려로 가상화폐가 급락하는 현 상황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가상화폐가 '인플레이션 헤지'(화폐가치 하락에 따른 위험회피를 위해 자산에 투자하는 것) 수단이 될 것이라던 일부 전문가들의 관측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플레이션이 절정에 달한 지난 1분기 코인베이스는 오히려 이용자 수가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해 상장 직후와 비교해 82% 폭락한 상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