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기자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권영세 통일부·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임명했다. 이로써 총 18명의 내각 후보자 중 14명을 임명하게 됐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이들 장관 3명의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전날 권영세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박보균·원희룡 후보자는 국회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지만, 윤 대통령이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고 기한이 만료되면서 임명 요건을 갖춘 바 있다.
 
윤 대통령의 국회 동의없는 장관 임명은 전날 박진 외교부 장관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이어 4명째다. 

한동훈 법무부·정호영 보건복지부·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국회 상황을 지켜본 뒤 임명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김인철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추가 인선 작업이 진행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