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올림픽대로 강일방향 우측녹지대에 쌓인 쓰레기 투기 현장. [사진=서울시설공단]

자동차 도로에서 쓰레기 무단 투기 단속이 한층 강화된다. 

서울시 산하 서울시설공단은 지난해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등 자동차 전용도로 158km 관리구간에서 쓰레기 156t을 수거했다며 쓰레기 무단투기 적발 및 신고를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스티로폼이나 종이박스 등 도로에 버려진 쓰레기는 녹지대 오염원이 될 뿐 아니라 교통사고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적극적 단속이 필요하다는 것이 공단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공단은 자동차 전용도로 순찰차량과 작업차량 등 40여대의 블랙박스 및 CCTV 등을 활용해 쓰레기 무단투기를 적발하고 있다.

특히 한남대교 남단, 청담대교 남단 등 무단투기 상습지역 30여곳은 관리구역으로 정해 집중 단속을 벌인다. 앞서 공단은 해당 장소에 서울경찰청 도시고속순찰대와 무단투기 단속을 알리는 현수막을 설치한 바 있다. 

차량에서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다 적발되면 범칙금 5만원과 벌점 10점이 부과된다. 또 시민이 무단투기하는 차량번호와 녹화영상 등을 신고하면 범칙금의 약 20%를 포상금을 받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