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장기간 이어졌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되면서, 식당을 찾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었다. 반면, 배달 앱 관련 수요는 줄었다.
 
11일 BC카드 신용평가(CB) 사업팀이 발표한 ‘식당·주점 업종 매출 증감 현황’ 자료에 따르면, 거리두기 조치 해제 후 오프라인 위주의 식당 매출은 전보다 27% 증가했고, 배달 위주 식당은 12% 감소했다.
 
이번 조사는 △거리두기 해제 전(3월 1~20일, 6인) △1차 해제(3월 21일~4월 3일, 8인) △2차 해제(4월 4일~4월 17일, 10인) △완전 해제(4월 18일~4월 30일) 등 4단계로 구분해 이뤄졌다. 업종은 배달 위주(오프라인 매출 30% 미만), 병행(오프라인 매출 30% 이상~70% 미만), 배달 및 포장 위주(오프라인 매출 70% 이상) 등으로 나눴다.
 
BC카드는 이 같은 결과를 두고 그간 배달 수수료 등에 부담을 느낀 고객의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주류 취급점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주점 업종의 매출은 해제 후, 전보다 7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보다는 남성 고객이, 연령대별로는 30대 및 60대 이상 고객의 매출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법인카드 매출도 70%나 늘었다. 영업시간 및 인원 제한이 없어지면서 회식 및 각종 대면 영업활동이 재개된 영향이다.
 
변형균 BC카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본부장 상무는 “카드 소비 및 가맹점 매출 데이터를 활용해 코로나 이후 경영 여건이 악화한 자영업자에게 필요한 금융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매출 기반의 대안 신용평가 정보제공 등 데이터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BC카드는 가맹점 매출 및 시장 분석 자료를 금융기관으로 전달해 소상공인이 합리적인 신용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비즈크레딧’도 운영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