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4만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4만116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1만6867명)과 비교하면 2만4294명이 늘었다. 주말 동안 감소한 검사량이 평일이 되면서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전주 월요일인 4만2590명보다는 1429명이 감소했다.
 
지난 일주일간 오후 6시 확진자 수를 보면 △3일 3만9822명 △4일 3만4463명 △5일 2만1829명 △6일 3만1856명 △7일 3만4680명 △8일 1만6867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9113명 △서울 6854명 △인천 1952명 등 수도권에서 1만7919명(43.5%)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2739명 △경남 2584명 △경북 2406명 △전북 2359명 △충남 2168명 △전남 1976명 △강원 1828명 △부산 1801명 △광주 1490명 △대전 1329명 △울산 1321명 △충북 767명 △제주 369명 △세종 105명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총 2만3242명(56.5%)이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신규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