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세훈, 유희태, 이돈승 후보, 8~9일 100% 권리당원 투표
  • 송지용, 국영석후보 무소속 출마 가능성 열어놔

유희태 더불어민주당 완주군수 후보[사진=유희태완주군수 후보사무실]

6·1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완주군수 후보로 유희태 예비후보가 선정됐다.

9일 민주당 전북도당은 8일부터 이틀간 실시한 권리당원 투표에서 두세훈, 유희태, 이돈승 3명의 후보에 대한 재경선 결과 유희태 후보가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100% 권리당원 투표로 진행된 이번 경선에서 유 후보는 백분위 환산 최종 결과 46.87%를 획득, 이돈승 후보 37.39%와 두세훈 후보 15.73%로 따돌렸다. 

재경선은 지난달 27일 전북지역 시군단체장 경선에서 1위로 통과한 국영석 예비후보의 상습 도박혐의 문제가 제기돼, 이후 중앙당 비대위에서 재경선 인용에 따른 결과다.

이로써 완주군수 선거는 민주당 컷오프로 경선에 참여하지 못한 송지용 전 전북도의장이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어,  유희태 후보와의 2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다만 국영석 예비후보 역시 무소속 출마가 가능해 3파전도 예상된다.

민주당 완주군수 후보로 선정된 유희태 후보는 "군민 여러분과 당원들께서 보내주신 뜨거운 지지와 성원 덕분에 결선에 진출할 수 있었다. 머리 숙여 진심으로 감사 인사 드린다. 결선 투표에서도 꼭 유희태를 선택해 주시기 바란다. 반드시 미래가 행복한 완주, 만경강의 기적을 일궈내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