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반기 '전략보고회', 하반기 '사업보고회' 실시해 전략 점검
LG그룹이 급격히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중장기 전략 방향을 논의하는 상반기 전략보고회를 개최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LG그룹은 구광모 회장이 직접 주재하는 상반기 전략보고회를 이달 말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일부 계열사 또는 사업본부의 중장기 전략 방향을 점검하고, 그룹 차원의 미래 준비를 좀 더 심도있게 살펴보기 위한 차원이다.
 
앞서 LG그룹은 2019년까지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경영실적과 사업전략을 점검하는 사업보고회를 열어왔다. 하지만 2020년부터는 회의를 실용적으로 하자는 구 회장의 의지를 반영해 하반기 한 차례로 통합했다.
 
그러나 경영환경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 주요 계열사 혹은 사업에 대한 전략 재정비와 미래 역량 점검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다시 상반기 전략보고회 형식으로 개최하게 됐다는 게 LG그룹의 설명이다.
 
올해 상반기 전략보고회에서는 점검 대상 계열사 및 사업본부 5~7개에 집중해 고객과 시장 변화에 대한 분석, 미래 사업 포트폴리오 전략 등 중장기 전략방향과 실행력 제고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등 주요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가 구 회장에게 직접 보고하는 형식이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배터리 등 여러 계열사가 연관된 사업 부문별로 전략 방향성을 검토한다.
 
한편 매년 10~11월 진행했던 하반기 사업보고회는 그대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하반기 사업보고회에서는 한해의 사업성과와 다음 해 사업계획을 중심으로 고객가치 제고와 사업 경쟁력 강화 전략 등을 논의한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사진=LG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