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제2회 현대자동차 H-ear 커스터마이징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H-ear(히어)는 상품 및 서비스 개발 초기 단계부터 고객의 의견과 아이디어를 반영하기 위한 현대차의 오픈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다. 현대차(H)의 귀가 되어(ear) 고객의 소리를 경청하겠다는(hear) 뜻을 담았다.

공모전은 올해로 두 번째 개최하며 생애 첫차 구매의 20~30대 사회초년생과 다양한 라이프스타일로 차를 활용하는 60~70대 시니어 고객을 위한 상품 아이디어를 제시를 주제로 삼고 있다.

창의적인 커스터마이징 아이디어를 갖고 있다면 누구나 공모전에 참여 가능하며, 이날부터 다음 달 3일까지 H-ear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현대차는 독창성, 상품성, 실현가능성 등을 기준으로 6월 중 1차 심사를 진행하고 본선 진출작을 선발할 예정이다. 7월 중 고객 선호도 조사를 거쳐 8월 말 우수작을 최종 선발한다.

시상 인원은 총 10명으로 최우수 1명에게 상금 500만원, 우수 2명에게 각 200만원, 장려 2명에게 각 100만원, 입선 5명에게 각 20만원을 수여한다. 현대차는 지난해 처음으로 커스터마이징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해 스타리아의 공간 활용성과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증진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주제로 고객 제안을 모집한 바 있다.

당시 ISOFIX(어린이 안전 시트 부착 지점에 대한 국제 표준)에 전원공급 기능을 추가, 운전석에서 조절하는 방식의 어린이 카시트 열선/통풍 시스템이 최우수 아이디어로 뽑혔다.

이 밖에 △어린이 안전 승하차 가이드 램프 △외부 슬라이딩 화물 박스 △파티션 겸용 테이블 △어린이용 머리지지대 △차량용 회전형 Portable LED 랜턴 △차박용 미세먼지 차단망 △스타리아 자동세차 전용모드 등의 아이디어가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수상작으로 선정된 우수 아이디어 10건은 현재 상품성과 사업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상품 출시를 검토 중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량 커스터마이징 상품은 제품을 직접 사용할 고객의 요구를 반영하고 있다”면서 “이번 아이디어 공모전은 판매자 중심에서 벗어나 고객으로 돌아가는 과정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만큼, 독창적인 고객 제안 아이디어가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현대자동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