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ITM이 연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는 B2C 메타버스 플랫폼의 한 장면 [사진=GS ITM]


GS ITM이 메타버스를 비롯한 신사업을 전담하는 조직 'MDX본부'를 신설하고 연내 B2C 메타버스 플랫폼을 출시한다.

GS ITM은 신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기 위해 최고경영자(CEO) 직속 조직으로 MDX본부를 신설하고 메타버스 사업 추진을 가속화한다고 9일 밝혔다. MDX본부는 '메타플러스(Meta+)사업팀, '마블(Marvel) TF' 등을 포함한 7개 부서로 구성된다.

MDX본부라는 명칭의 MDX는 '메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줄인 표현으로, 이 조직이 기술 기반 신사업과 서비스를 개발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를 초월한 신성장동력을 확보하는 역할을 맡았음을 나타낸다.

MDX본부에서 연내 시범 서비스를 목표로 자체 구축 중인 GS ITM의 B2C 메타버스 플랫폼은 현재 사용자 조사와 개념증명(PoC)을 마치고 제휴사와 협업을 논의 중인 단계로 향후 블록체인·대체불가능토큰(NFT)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다.

GS ITM은 메타버스 구축 사업에 참여하고 전용 콘텐츠를 개발해 IT서비스 디지털화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의 메타버스 구축, GS ITM가 고객사를 보유한 유통·상거래 분야에서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공급을 추진한다.

이 밖에도 기술 기반 디지털플랫폼 사업 수행, 서비스형소프트웨어 솔루션 기반의 구독형 상품 확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생태계 참여, 아키텍처·프레임워크 자산화 등에 집중한다.

오덕 GS ITM MDX본부장은 "메타버스 등 신사업을 통해 성장하고 다양한 IT 서비스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