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주교광주대교구 주일미사 참례자 절반 이하로 떨어져
 

코로나19가 널리 퍼지면서 신앙생활도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천주교광주대구청 표지판. [사진=광주가톨릭평화방송]

코로나19는 신앙생활도 크게 위축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와 지난해 2년 동안 광주와 전남 천주교 신자들의 주일(일요일)미사 참례자가 2019년보다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9일 천주교광주대교구 통계를 보면 지난해 주일(일요일)미사에 참석한 신자는 14%로 2019년 코로나가 창궐하기 전(22%) 보다 크게 줄었다.
 
10년 전인 2012년 미사 참례자가 전체 신자의 24%였고 이후 20% 선을 유지했지만 2019년 코로나19가 널리 퍼지면서 거리규제를 시작하고 방역을 강화하자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주일미사보다는 평일 미사를 선호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0년 동안 광주와 전남 천주교 신자는 꾸준히 늘었다.
 
2012년 34만명이던 것이 2년 후 35만명으로 1만 여명 늘었고 이후 2017년에 36만명을 넘어서며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해는 36만 6223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세례자 수도 크게 줄었다.
 
지난 2012년 세례를 받은 새 신자가 5600명이었지만 지난해 2100여명으로 절반 이하로 크게 줄었다.
 
새 신자는 2012년 이후 5년 동안 해마다 5000명 선을 유지하다 2017년 3800여명으로 줄었고 2019년 1776명으로 뚝 떨어졌다. 지난해는 2172명을 기록했다.
 
신자이면서 미사에 참석하지 않는 냉담자와 행방을 알 수 없는 신자수(행불자)는 늘었다.
 
10년 전인 2012년 15만 1000여 명이었지만 지난해 19만 1000여명으로 4만명 늘었다.
 
한편 광주와 전남의 성당(본당과 공소)은 220개이고 인구 대비 신자 비율(복음화율)은 11.18%로 집계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