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 11개 기관(1456명) 점검단 투입…위반행위 엄정 처분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오는 10일부터 7월 8일까지 전국 1782개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우기대비 점검을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점검에는 국토부와 국토안전관리원,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도로공사, 국가철도공단,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등으로 구성된 총 11개 기관, 1456명의 점검인원이 투입된다.

점검대상은 여름철에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품질저하를 사전예방하기 위해 하천공사 현장과 토공사·콘크리트 골조공사가 진행 중인 현장이다. 

집중호우에 대비한 '수방대책, 배수계획, 수해 위험요소 조치 여부', '계측관리 적정 시행 여부'와 여름철 고온 양생에 따른 콘크리트 품질 저하를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 후 적발된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심의를 통해 관련 법령(건설기술 진흥법)에 따라 영업정지, 부실 벌점부과 등 엄격하게 행정처분을 취할 계획이며, 점검 후 조치가 1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필요 시 시정 여부의 정기적 확인 및 재점검도 실시한다. 

서정관 국토부 건설안전과장은 "기후환경 변화로 최근 우기에 집중호우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우기 대비 점검을 통해 토사 붕괴 등 안전사고 위험요인을 철저히 점검해 시정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