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요양병원 장기입원환자 및 요양원 등 대상 직접 방문교부 시행

군산시청 전경[사진=군산시]

전북 군산시는 군산형 코로나19 재난지원금 미수령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배부를 시행했다고 9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지난 2월 14일 첫 지급을 시작한 군산형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은 지난 4일 기준 지급대상인 26만6508명의 96% 정도인 25만6221명이 수령했으며, 지급된 256억 2000만원 중 245억원 정도가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아직까지 대상자 중 1만여명의 시민이 군산형 재난지원금을 미수령한 가운데 시는 코로나19로 외부 출입이 제한된 요양병원 입원환자와 요양원, 복지원 등 공동생활 시설에 거주 중인 시민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배부를 실시했다.
 
우선, 관내 9개 요양병원에 입원중인 환자 1595의 명단을 확보해 각 읍면동 지급명부와 대조 후 지급완료, 관외거주, 중복대상자 등을 제외한 139명의 대상자를 확정하고 9개 병원에 직접 방문 교부했다.
 
이와 병행해 주로 고령자 또는 거동불편자들이 생활하는 요양원, 복지원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배부를 실시했으며, 배부결과 44개 시설에 431명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맞춤형 배부는 코로나19로 외부 출입이 자유롭지 못한 시민 한 분 한 분의 소중한 권리를 지켜 드리기 위해 추진했다”며, “사업이 종료되는 5월 31일까지 지급률 100%를 달성하여 시민 모두의 권리를 찾아드리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직까지 군산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미수령한 시민들은 오는 31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수령이 가능하며, 지급한 선불카드의 사용기한은 당일인 오는 31일 24시까지다. 만약 기한 내 사용하지 못한 금액은 전액 환수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