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첫 작품 배명훈 작가의 SF느와르 '우주섬 사비의 기묘한 탄도학'
  • 양사 공동 기획 IP...단행본에서 영상 콘텐츠까지 확장 목표

[사진=CJ ENM]

CJ ENM이 블러썸크리에이티브와 새로운 원천 지식재산권(IP) 발굴을 위한 프로젝트에 나선다.
 
CJ ENM은 9일 작가에이전시 블러썸크리에이티브와 손잡고 진행하는 ‘언톨드 오리지널스’(Untold Originals) 프로젝트의 첫 번째 시리즈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당신이 아직 발견하지 못한, CJ ENM이 가진 무궁무진한 이야기’라는 뜻을 담아 지난해 발표한 CJ ENM 엔터테인먼트부문의 브랜드 슬로건 ‘언톨드 오리지널스’를 보여줄 수 있는 IP 발굴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CJ ENM은 원천 IP를 다양한 유통 플랫폼 특징에 맞게 공급해 △콘텐츠 LTV(Life Time Value) 제고 △수익 다변화 △창작자와 윈윈(win-win)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블러썸크리에이티브와는 양사가 함께 기획한 IP를 출판 단행본으로 선보인 후 영상 콘텐츠로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하는 첫 번째 시리즈는 블러썸크리에이티브 소속 배명훈 작가가 쓴 ‘우주섬 사비의 기묘한 탄도학’이다. 2009년 한국 SF의 이정표가 된 기념비적인 첫 책 ‘타워’를 출간한 이후 문단과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배명훈 작가의 일곱 번째 장편소설이다.
 
‘우주섬 사비의 기묘한 탄도학’은 화성 인근의 우주도시 사비에 킬러가 있었다는 것이 드러나며 벌어지는 SF 느와르다. 작가 특유의 재기발랄한 상상력과 날카로운 인식을 보여주는 동시에 꿈을 찾고 상처를 극복하는 인물들의 모습을 통해 따뜻하고 다정한 위로를 전한다.
 
배명훈 작가를 필두로 ‘내일은 초인간’, ‘나는 농담이다’의 김중혁 작가 ‘나인’, ‘밤에 찾아오는 구원자’의 천선란 작가 ‘지구 끝의 온실’, ‘행성어 서점’의 김초엽 작가도 참여를 확정했다.
 
블러썸크리에이티브는 한국 최초로 작가 매니지먼트를 시작한 기업으로 현재 김금희, 김영하, 김중혁, 김초엽, 박상영, 배명훈, 장류진, 천선란, 편혜영 등의 작가들이 소속돼 있다.
 
김경진 CJ ENM IP소싱팀 팀장은 “CJ ENM이 쌓아온 콘텐츠 오리지널리티를 유지하면서 콘텐츠 경쟁력의 기반이 되는 양질의 원천 IP 확보 및 창작자들과의 시너지를 위해 블러썸크리에이티브 등과 다방면으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