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말까지 삼성 TV 1만5000대 공급…편의 기능 강화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 3년 연속 시각·청각 장애인용 TV를 공급하게 됐다. 이로써 삼성 TV의 우수한 접근성 기술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2020년, 2021년에 이어 올해도 방송통신위원회가 시행하는 ‘시각·청각 장애인용 TV 보급사업’의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3년 연속 이 사업의 공급자가 된 것은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저소득층 시각·청각 장애인의 방송 접근성 향상을 위해 시각·청각 장애인용 TV를 무료로 보급하는 사업을 매년 시행한다. 시청자미디어재단이 소득 수준·장애 정도 등을 고려해 우선 보급 대상자를 선정하면 삼성전자는 시각·청각 장애인용 TV를 올해 말까지 공급한다.
 
이번에 공급할 제품은 40형 TV 1만5000대다. 시각·청각 장애인이 TV를 사용하는 데 있어 편의 기능을 강화했다. △채널 정보 배너 장애인방송 유형 안내 △폐쇄 자막 글씨체 변경 △높은 음량 안내 등 기능이 탑재됐다.
 
이 밖에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무선 이어폰과 보청기를 연동할 수 있다. 또 점자 버튼이 적용된 전용 리모컨의 사용성을 추가로 개선했고, 전용 리모컨 외에도 음성 인식을 지원하는 리모컨 1개를 추가로 제공한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 TV는 그동안 접근성 기술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도 삼성 TV 사용자는 누구나 제약 없이 제품과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사람이 중심이 되는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에 있는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시각·청각장애인 TV 담당자와 시각 장애 임직원이 제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