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인 5일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한 의료진이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날 휴일인 5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만명대에 그쳤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2만6412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4만1258명보다 1만4846명 적은 수치다. 1주 전인 지난달 28일 동시간대 집계치(4만9565명) 대비로는 2만3153명 적다. 2주 전인 지난달 21일(7만6430명)과 비교하면 5만18명 감소해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목요일 동시간대 신규 확진자가 2만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월 3일(2만2345명) 이후 13주 만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6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만901명(41.3%), 비수도권에서 1만5511명(58.7%)이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6168명, 서울 3596명, 경북 2389명, 경남 1653명, 대구 1282명, 전남 1298명, 인천 1137명, 충남 1190명, 전북 1191명, 충북 1127명, 강원 960명, 광주 1210명, 대전 1073명, 부산 686명, 울산 700명, 제주 531명, 세종 221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