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바이두]

중국의 거대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京東)을 비롯한 약 80개 중국 기업이 미국 증권 당국의 상장 폐지 예비 명단에 추가됐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80개가 넘는 기업을 잠재적 퇴출 명단에 추가했다고 보도했다. 예비 명단에 오른 기업은 징둥 외에도 중국 국영 석유회사 시노펙(SINOPEC), 중국판 유튜브인 비리비리(Bilibili), 진코솔라(JinkoSolar), 넷이즈(NetEase) 등이다.

SEC는 2020년 통과된 외국기업책임법(HFCAA)을 근거로 미국 증시에서 상장 폐지될 가능성이 있는 기업 명단을 관리하고 있다. 앞서 중국 최대 검색 기업이자 인공지능(AI) 기업인 바이두, 중국 포털사이트 소후닷컴,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웨이보 등도 SEC 관리 명단에 오른 바 있다.

HFCAA는 자국 회계기준을 3년 연속 충족하지 못하는 외국 기업을 증시에서 퇴출하도록 규정한다. 미국과 중국은 뉴욕 증시에 상장한 중국 기업들의 회계 감독권을 놓고 오랜 기간 갈등해왔다.

중국은 자국 기업들의 상장폐지를 막기 위해 일부 기업에 회계자료 공개 준비를 지시하고 해외 상장기업의 회계규정 개정에도 나섰다. 또 징둥은 SEC의 상장 폐지 예비 명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해 해결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징둥은 성명에서 "중국과 미국 양국의 관련 법규를 준수할 것"이라며 "나스닥과 홍콩 증시 상장을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