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 대우건설과 함께 미국 부동산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현지 방문

[사진설명=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왼쪽부터), 한승 대우건설 신사업추진실장이 시의회 의사당에서 루이스빌시 T. J. 길모어 시장, 클레어 파월 부시장과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중흥그룹과의 시너지를 발판으로 미국 건설시장에 재진출한다.

대우건설은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9일까지 9박 10일 일정으로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을 비롯해 대우건설 실무진이 미국 텍사스주를 방문해 신규 주거사업에 대한 현지 상황을 파악하고 관련 기관과 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글로벌 중심인 미국 부동산 개발사업에 진출하기 위해 현지 사업 여건을 확인하고 부지를 소유하고 있는 시 관계자와 협약을 체결하는 동시에 추가적인 사업 기회를 찾고자 추진하게 됐다. 
 
우선 대우건설은 지난 3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댈러스 북측에 위치한 루이스빌시 관계자들과 면담하고 시의회 의사당에서 부동산 개발 관련 포괄적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한승 대우건설 신사업추진실장과 루이스빌시 T. J. 길모어 시장이 서명한 MOU에서 부동산 투자·개발사업과 관련해 상호 이익이 되는 협력 관계를 구축해 신속한 사업개발 추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에 사업 추진 대상이 된 텍사스주는 저렴한 생활비와 주거비용,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 산업의 지속적인 유입에 힘입은 풍부한 일자리 등 여건에 힘입어 지속적으로 인구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위성도시 부동산 개발사업이 활성화하고 있다. 이에 대우건설과 중흥그룹은 텍사스주 개발사업에 적극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대우건설은 현지 출장단이 루이스빌시와 MOU를 체결한 것 외에도 텍사스주 내 오스틴시, 프리스코시와 록허트시, 캐럴턴시를 잇달아 방문해 시 관계자들과 면담하고 지역의 신규 개발사업이 가능한 부지와 현지 여건 등을 직접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MOU 체결은 개발사업에 대한 노하우가 풍부한 중흥그룹과 마이애미 실버타운, 맨해튼 트럼프타워 등 미국 시장에서 경험을 쌓은 대우건설이 함께 추진하며 시너지를 본격화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해외시장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사업 추진을 글로벌 건설 리더로 성장하는 초석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