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대중교통 종합대책 발표
 

서울시청. [사진=유대길 기자]



심야 택시 대란이 이어지자 시내버스와 지하철 심야 연장 운행에 들어간다. 대중교통 운행 체계가 코로나19 이전인 19년도로 환원한 것이다. 

서울시는 5일 지하철·시내버스 연장 운행을 담은 '심야 대중교통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지난 19년 당시 0~1시까지 심야 지하철 연장운행 등으로 수송력을 확보했었다. 현재는 심야 대중교통이 올빼미 버스와 택시로 국한시켜  수요를 처리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수송력을 6월 중 지하철 운행을 새벽 1시까지 1시간 늘리고, 시내버스는 당장 이달 9일부터 막차 시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대중교통(지하철·올빼미버스·택시)의 심야시간대(0∼1시) 수송 인원은 코로나19 이전보다 약 3만 명(30%) 줄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4월에는 하루 약 11만3000명의 승객을 실어나를 수 있었지만, 현재는 지하철 심야 운행 중단과 심야 택시 감소 등으로 8만2000여 명에 그치는 실정이다.

올빼미버스는 지난달 운행 확대로 그나마 수송 능력이 5600명 늘었지만, 지하철은 약 2만 명, 택시는 1만5000여 명 줄었다.

서울시는 "그간 코로나19로 지하철 연장 운행이 중단돼 심야 대중교통 수단이 올빼미버스와 택시로 한정되면서 이동 수요를 처리하지 못하고 있다"며 "종합 대책을 통해 심야 택시 승차난 등 불편 사항을 해소하고, 시민들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대책에 따르면 서울 지하철 1∼9호선, 우이신설선, 이달 28일 개통을 앞둔 신림선까지 전 노선의 운행 시간이 기존 0시에서 오전 1시까지로 1시간 늘어난다. 단, 토·일요일과 공휴일은 제외다.

지하철 연장 운행은 근로시간 연장에 따른 서울교통공사 노사 협의와 운송사업 계획 수립, 국토교통부의 철도 안전관리 계획 변경 승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통상 행정 절차에만 2개월 이상 걸리지만, 시는 최대한 시행 시기를 앞당길 방침이다.

그러나 시내버스는 이달 9일부터 주요 노선의 막차 시간을 늦춘다. 강남, 홍대입구, 여의도, 종로2가, 신촌, 역삼, 건대입구, 영등포, 서울역, 명동, 구로역 등 서울 시내 주요 11개 거점지역을 지나는 88개 노선이 대상이다.

이들 노선의 막차 시간은 거점 도착시간 기준 익일 오전 1시로 늦춰진다. 시는 노선별 막차 시간을 20∼60분 연장하고, 연장시간대 총 150대를 증편해 10∼20분 간격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단, 일요일과 공휴일은 제외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심야 시간대 서울과 경기도 진입을 위한 이동 지원책은 마련되지 않았다"며 "앞으로 인근 지자체와 논의를 통해 관련 방안도 고민할 기회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