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아파트 화재 현장[사진=연합뉴스]



어린이날을 하루 앞두고 서울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7세 어린이와 할아버지가 숨졌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20분께 영등포구 영등포동 15층짜리 아파트 8층 집에서 불이났다.

불은 약 한시간여 만에 완전히 꺼졌지만, 집안에 있던 70대 A씨와 7세 손자 B군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로 놀란 주민 14명이 자력으로 대피했고, 추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1차 감식을 했지만,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6일 합동 감식을 하고,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