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단위 관광객의 울산 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울산 시티투어 탑승권 1000원 행사'를 실시한다. [사진=울산시 ]

울산시는 일상회복을 위한 다채로운 행사로 지역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이와 관련, 울산시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단위 관광객의 울산 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울산 시티투어 탑승권 1000원 행사'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동해남부선 광역전철 태화강역 개통, 실외 마스크착용 해제로 5월 나들이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마련된 것으로 5월 5일부터 19일까지 2주간 진행된다.

이에 시는 울산 시티투어 탑승권 1000원 행사를 기획했다. 기존 6000원이던 탑승권을 대폭 할인해 1000원만 내면 태화강국가정원코스와 장생포, 대왕암코스를 순환하는 시티투어 버스를 이용해 울산의 주요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다.

또한 행사기간내 5월 13일부터 15일까지 동시에 개최되는 '태화강국가정원 봄꽃 축제'와 '울산 쇠부리축제'도 함께 즐길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벤트 기간 중 SNS를 통해 시티투어 이용을 인증하는 탑승객에게는 기념품도 제공한다.

또한, 아이돌 그룹이 7번 국도가 지나는 지역 주요관광지를 찾아 거리공연을 하는 프로그램을 제작해 홍보할 예정이다.

이번 계획은 동해안권관광진흥협의회(울산‧부산‧경북‧강원) 공동사업으로 추진되며 동해안을 품은 울산의 풍경을 거리공연 영상과 함께 볼수 있다.

관련 영상은 5~8월까지 4개월간 모두 7편을 제작해 매월 2편씩 전용 채널 등 다양한 누리소통망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거리두기 해제로 돌아온 일상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관광객 울산 모시기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