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2024년까지 중국과 교역 2000억 달러 규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2-05-01 17:5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러시아가 향후 중국과의 교역량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기준 양국의 교역 규모는 약 1468억 달러(약 18조 5400억원)다.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는 중국과의 교역량이 20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서방으로부터의 고립이 가중되고 있는 탓이다. 

미국을 선두로 서방국가들의 대러시아 압박은 커지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의 행동을 적극적으로 비난하는 것을 거부하는 한편, 전례 없는 서방의 모스크바 제재 조치를 비난했다. 양국은 2월에 무제한적인 협력 관계를 다지는 등 최근 몇 년간 관계를 강화해 왔다.

조지 지노비예프 러시아 외무부 제1아시아국장은 지난 30일 인테르팍스 통신에 "우리는 2024년까지 (러시아와 중국의) 교역 규모를 2000억 달러로 끌어올리면서 국가 정상들이 설정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에 제안한 2000억 달러라는 야심찬 수치를 계획보다 일찍 달성할 가능성도 매우 높다고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지노비예프 러시아 외부무 장관은 "러시아 무역이 제재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에 적응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도 양국의 교역 확대 속도를 느리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보았다. 

지노비예프 장관은 "중국 기업들은 여전히 러시아에서 입지를 넓히는 데 관심을 갖고 있다"며 "일부 서방 기업들의 이탈로 러시아에는 추가적인 기회들이 생기고 있다."고 말했다.

물론 러시아와의 교역으로 일부 중국 기업들이 세컨더리 보이콧 위험에 노출될 수 있기는 하지만, 협력이 줄어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노비예프 장관은 "현 상황에서는 2차 제재 가능성을 감안할 때 많은 중국 경제 사업자들이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다만 "러시아는 우리의 파트너와 우리가 현재의 상황을 공동의 이익을 늘리는 데 사용할 수 있고, 모든 분야에서 협력이 크게 늘릴 수 있는 잠재력을 발견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이 단행됐던 지난 2월 말 달러화 인출을 위해 ATM 앞에 줄선 러시아인들 [사진=AP·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1조달러를 목표로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상대국이, 위안화,루블로 결제해서 세컨더리 신경 꺼도 된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