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올해 임단협 무교섭 타결..."임직원은 회사와 일심동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2-05-01 20: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이하 임단협)을 무교섭으로 타결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달 28일과 29일 이틀간 구미와 울산공장에서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2022 임단협 조인식’을 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노사 양측은 첫 상견례 자리에서 별도 교섭 없이 임단협을 마무리하고 경영 활동에 전념하기로 뜻을 같이하고 지난달 25~26일 이틀간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28일 최종적으로 타결했다. 이번 합의는 코오롱인더스트리 5개 노동조합이 동시에 합의해 그 의미를 더했다.
 
노조 측은 코로나19 대유행, 원자재 가격 급등 등 대외 환경이 불안해 회사가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된 만큼 노동자들도 뜻을 같이하고자 무분규 협상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김연상 노조위원장은 “회사가 어려워지면 임직원도 어려워질 것이란 일심동체(一心同體) 마음으로 임단협에 임했다”며 “앞으로도 회사와 적극적으로 소통해서 구성원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 사업장인 구미공장은 노사상생과 관련해 2014년 ‘은탑산업훈장’을 시작으로 2016년 ‘국무총리표창’, 2018년 ‘한국노사협력대상’ 대상 등을 받으며 지금까지 노사 무분규를 이어오고 있다. 올해도 고용노동부 산하 노사발전재단의 노사파트너십 프로그램 지원사업장에 선정된 바 있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은 “이번 임단협은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 대전환을 이루겠다는 임직원 모두의 의지가 반영된 소중한 결실”이라며 “노사를 넘어 협력사까지 함께하는 상생합심(相生合心)이란 차별화된 상생문화를 계승해 100년 코오롱의 레거시(Legacy)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8일 경북 구미공장에서 열린 ‘2022 임단협 조인식’에서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왼쪽)과 김연상 노조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