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랩 인사이드로 성장한 '사내벤처 2곳' 창업 지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석유선 기자
입력 2022-05-01 11: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22 상반기 C랩 스핀오프 론칭데이...AI 기반 에듀테크 전문 '필로토' '에딘트' 2곳 선정

  • 10년간 365개 과제 1500여 임직원 참여...59개 분사∙창업 지원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C랩 인사이드' 우수 과제로 선정된 교육기술(에듀테크) 전문 스타트업 2곳의 창업과 분사를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59개 C랩 과제의 분사∙창업을 지원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와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에 독립하는 스타트업은 인공지능(AI) 기반 아동 교육 솔루션 '필로토'(Piloto)와 AI 기반 시험 감독 서비스 '에딘트'(EdInt)다.

필로토는 아동이 스마트 기기를 사용할 때 친근한 AI 캐릭터가 아이와의 대화를 통해 사용 시간, 시청 자세 등을 스스로 조절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사용 습관 교육 AI 솔루션이다. 이 솔루션은 소아정신과 전문의, 아동 심리 전문가 등의 조언을 받아 개발됐다. 임상 실험을 통해 스마트폰 중독 개선과 자기조절 능력 향상 효과를 검증했으며 올해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다영 필로토 대표는 "전세계 아이들이 디지털 세상에서도 건강하게 뛰어놀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에딘트는 온라인 시험 AI 관리·감독 서비스로, 사물 인식 기술과 동작 인식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편리한 온라인 시험 환경을 구현해준다. 카메라에 촬영된 응시자의 모습을 AI 기술로 분석해 부정행위 발생 시 실시간으로 감독관에게 보고되기 때문에 운영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 또 시험 종료 후에는 상세 보고서를 제공하고 시험 영상도 다시 확인할 수 있다. 원동일 에딘트 대표는 "국내 공공기관, 기업, 학교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4월 29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박학규 사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등 경영진과 창업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반기 C랩 스핀오프 론칭데이'를 열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달 29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회사 경영진과 창업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반기 C랩 스핀오프 론칭데이'를 개최했다.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사장은 "팀워크를 잘 유지하는 것이 성공의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한다"며 "선배 스타트업들보다 빠르게 성장해 삼성전자와도 협업할 수 있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C랩 인사이드는 2012년 12월 도입 이래 지금까지 365개 과제에 1500여명의 임직원이 참여했고, 전체의 약 58%가 사내외에서 사업화 됐다.

C랩 인사이드 과제로 선정되면 1년간 현업을 떠나 아이디어 구현에 몰두할 수 있도록 독립된 연구 공간과 함께 연구비, 과제 운영 자율권 등을 지원 받는다. 과제 중에는 평가를 받지 않고 과제 결과에 따라 고과를 받게 되며, 실패 시에도 불이익이 없다.

과제 결과물이 사내에서 각종 사업에 활용되면 인센티브도 받게 된다. 지금까지 갤럭시 업사이클링, 에코패키지,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를 포함해 휴대폰 카메라, 삼성페이 등에 C랩 과제 기술이 적용됐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는 C랩 인사이드 과제 중 외부 사업성이 있는 과제들은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7년간 스핀오프 제도를 통해 총 59개의 우수 C랩 과제가 분사해 5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임직원 창업자들은 퇴직금은 물론 창업 초기 안정적 정착을 위한 창업지원금을 받고 판로 개척과 해외 시장 진출 관련 도움을 받는다. 스핀오프 후에도 본인 희망 시 5년내 재입사 할 수 있다.

삼성전자 C랩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사내벤처 운영 최우수 기업으로 2년 연속(2020~2021) 선정됐고, 지난 해에는 공정래위원회로부터 '공정거래 협약 이행 모범사례'로 선정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8월 발표한 '경제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에서 향후 5년간 C랩을 통해 사내 과제(C랩 인사이드) 200개, 외부 스타트업(C랩 아웃사이드) 300개를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외부 스타트업 244개, C랩 인사이드를 통해 사내벤처 과제 182개 등 총 426개를 지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