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혁신 스타트업 중남미 진출 위한 공동펀드 조성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4월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미주개발은행(IDB) 본부에서 열린 중소기업 분야 협력을 위한 ‘중기부-IDB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는 28일(미국 현지시간) 미주개발은행(IDB)과 스타트업 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미국 워싱턴DC의 미주개발은행 본부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강성천 중기부 차관과 마우리시오 클래버-커론 IDB 총재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성장 잠재 수요가 높은 중남미와의 혁신 스타트업 교류를 늘리고 협력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체결됐다.
 
중남미는 2018년 4곳에 불과하던 유니콘 기업이 지난해 말까지 31곳으로 증가하는 등 혁신기술기반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유니콘은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인 기업을 말한다.
 
중기부는 협약 내용을 시행하기 위해 IDB와 공동펀드를 조성할 방침이다.
 
또 스마트 공장, 전자상거래, 청년사관학교 등 중소기업 정책 추진 경험을 공유하고 IDB와 함께 중남미 지역에서 협력사업을 발굴한다.
 
강 차관은 업무협약 체결 전 IDB 사무총장과 환담을 통해 “최근에 한·중남미 기술기반 스타트업 조인트벤처 설립 등 양측 간 협력이 활성화되고 있다”며 “중소기업과 혁신정책을 총괄하는 중기부와 IDB가 협력해 이런 협력 모멘텀을 살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기부는 IDB와 중남미 발전을 위해 중소기업, 벤처, 스타트업 관련 정책교류, ODA(공적개발원조) 사업 발굴 및 기업 교류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폭넓게 추진할 잠재 수요가 매우 많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