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DB]


윤석열 정부의 첫 추가경정예산은 551만 소상공인의 시름을 달랠 피해지원금 확보가 핵심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는 약 54조원으로 파악되지만 손실보상 예산을 늘리는 것은 여전히 난제다.

소상공인은 손실보상 하한액 100만원, 보정률 100% 상향을 요구하고 있다.

여야 어느 쪽이든 약자와 서민부터 챙기겠다는 초심만 변치 않으면 된다.

결론이 날 때까지 예의 주시할 일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