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호준(왼쪽) SC제일은행 소매금융그룹장(부행장)과 임직원과 가족들이 지난 27일 서울 양천구 안양천 둔치에서 열린 ‘SC제일은행 착한 숲’ 조성 행사에서 나무를 심고 있다. [사진=SC제일은행]

SC제일은행이 탄소중립(넷제로·Net Zero) 실천과 지속가능한 투자에 관심이 높은 고객과 함께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착한 숲 프로젝트'를 진행한 결과 서울 양천구 안양천 둔치에 'SC제일은행 착한 숲'(이하 착한 숲)을 조성했다.
 
28일 SC제일은행에 따르면 착한 숲 프로젝트는 고객이 탄소중립 선언에 동참하고 ESG 관련 자산관리(WM) 상품에 가입하면 온라인 마이크로사이트에 조성한 디지털 숲과 오프라인으로 조성된 착한 숲에 고객 이름으로 나무를 심는 동시에 고객에게 '주목나무'를 반려나무로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3000명 이상의 고객이 탄소중립 선언에 동참하면 SC제일은행이 1000그루의 나무를 기본으로 심고 추가로 ESG 관련 WM 상품에 가입하는 고객의 명의로 1그루씩 나무를 더 심는 것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약 3개월 동안 고객 3172명이 탄소중립 선언에 동참했고 627명의 고객이 ESG 관련 WM 상품에 가입해 총 1627그루를 착한 숲에 식재했다. 숲 조성에 참여한 고객의 이름은 숲 입구에 설치된 SC제일은행 현판의 QR코드를 통해 조회할 수 있다.

지난 27일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정동 인근 안양천 둔치에서 진행된 착한 숲 조성 행사에서는 장호준 SC제일은행 소매금융그룹장(부행장)과 임직원 가족들이 함께 나무를 심었다. 장 부행장은 "탄소중립을 향한 고객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많은 사람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착한 숲을 만들었다"며 "앞으로도 탄소중립 실천과 지속가능한 투자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고객 참여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착한 숲은 자전거 도로와 산책로에 인접해 있어 누구나 일상 속에서 운동과 산책을 하면서 방문할 수 있다. 도시의 수목원 컨셉으로 느티나무, 배롱나무, 이팝나무, 자귀나무, 장미, 능소화 등 다양한 교목과 관목이 조화롭게 식재됐으며 편안하게 숲을 즐길 수 있도록 산책로 중간에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벤치와 식물 정보가 있는 이름표도 함께 설치될 예정이다.
 
SC제일은행의 모기업인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은 지난해 10월 글로벌 기후변화 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기업고객의 탄소중립 이행을 촉진하기 위해 오는 2030년까지 녹색·전환 금융에 3000억달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WM 비즈니스에서 현재 운용 중인 지속가능 투자 자산 규모를 2025년까지 100% 확대하고 투자자문 활동에 ESG 고려사항을 포함한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