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양양 산불, 22시간 만에 완전 진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하은 기자
입력 2022-04-23 13:19
도구모음

지난 22일 강원 양양군 현북면 원일전리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이 22시간여 만인 23일 오전 11시30분 완전 진화됐다. [사진=산림청]

지난 22일 오후 1시 36분께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원일전리 산59에서 발생한 산불이 22시간여 만인 23일 오전 11시30분 완전 진화됐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에 따르면 초기 산불 발생 시 17m/s 이르는 강한 바람으로 빠르게 확산돼 과거 동해안 대형산불처럼 확산할 기미를 보였으나, 산불진화헬기 18대(초대형 4대 포함)와 지상인력 1191명(산불특수진화대 등 258, 산림공무원 356, 소방 577)을 신속하게 투입, 진화했다.
 
앞서 23일 오전 1시 30분 주불을 진화한 산림당국과 양양군은 소방과 함께 398명 인력과 진화차 13대, 열화상 드론 3대 등 장비를 현장에 배치해 되살아나는 불씨를 진압하는 등 새벽까지 뒷불을 감시했다.
 
불은 전날 오후 1시 32분께 양양군 현북면 원일전리의 도로와 맞닿은 숲에서 시작했다.
 
이 불로 축구장(0.714㏊) 약 113개를 합친 면적인 81㏊의 산림이 불에 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인명·재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