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 AI 스마트 산업 인프라 구축
  • 차세대로봇, 선진기술 한중 기술교류 협력

[사진=옌타이시 모평구]

중국 옌타이시 모평구가 스마트기술산업 발전을 위해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디지털경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최근 중국의 디지털경제 경쟁력과 영향력은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중국은 디지털경제 산업 발전을 촉진시키기 위한 청사진을 발표하며 클라우드 네트워크, 빅데이터 등 기술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중국 디지털경제는 지난 2005년 이후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2005년 2조600억 위안(약 485조)이었던 디지털경제 규모는 2020년 39조2000억 위안으로 18배 이상 뛰었다.
 
앞으로 중국 정부의 지원까지 늘어난다면 성장세는 더 빨라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은 2025년까지 디지털 경제의 국내총생산 비중을 1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옌타이시 모평구도 차세대 로봇산업, 스마트 선진 제조산업 등을 중점산업으로 육성하며 국내외 선진기술을 도입해 중국의 디지털경제산업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생각이다.
 

[사진=옌타이시 모평구 ]

특히 디지털 비대면 산업을 앞세운 IT 디지털 경제발전을 빠르게 발전시켜 나가며 국내외 기업간의 지속적인 기술교류를 통해 옌타이시 모평구의 스마트 기술산업 수준을 높이 끌어올릴 계획을 갖고 있다.
 
옌타이시 모평구 관계자는 한국의 우수한 스마트 기술산업 관련 기업이 한중(옌타이)산업단지 모평구역에 진출할 경우 시장개척과 기술교류를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