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화성캠퍼스에서 '협력사 건강증진센터' 운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04-20 10:0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협력사 임직원 건강·안전 지원 강화 나서...타 캠퍼스로도 확대

  • 맞춤형 건강 관리 방법, 통증 부위별 운동 처방 서비스도 제공

삼성전자 협력사 건강증진센터 모습  [사진=삼성전자 DS부문]

삼성전자 DS부문이 협력사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원하기 위해 화성캠퍼스 내 '협력사 건강증진센터'를 운영키로 했다.  
 
삼성전자는 20일 협력사 건강증진센터를 통해 협력사 임직원들의 뇌심혈관질환 발병 위험도 평가와 위험군 이상 근로자를 대상으로 개인별 건강 관리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3개월 주기로 방문을 권장해 건강상태를 면밀히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특히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해 족저압 측정을 통한 개인 맞춤형 건강 관리 방법과 통증 부위별 운동 처방 서비스를 제공하며 산업 현장의 근골격계 부담이 높은 시설과 작업 환경을 상시 점검하고 이를 개선하는 활동도 전개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또 건강증진센터 운영과 함께 협력사 임직원들의 자가 건강 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1기 건강 챌린지 클럽'을 운영할 예정이다.  
 
건강 챌린지 클럽은 뇌심혈관질환 위험군 이상 근로자 50여명을 대상으로 단체 밴드를 운영, 주기적인 건강정보를 제공하고 실천 여부 등을 서로 인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참여자간의 건전한 경쟁을 통해 건강 관리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이와함께 협력사 자체적으로 임직원 건강·안전 관리 체계를 구축해 일하고 싶은 작업환경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한국안전환경연구원 소속 전문가를 초빙, 협력사 보건관리자들을 대상으로 △협력사에서 추진할 수 있는 건강증진 프로그램 제안 △시기별 건강 이슈 및 주요 질병, 사고 사례 공유 등 전문 교육도 반기 별로 실시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연간 건강증진센터를 다녀간 협력사 임직원 기준 △뇌심혈관질환 고위험군 비율 20% 감소 △근골격계질환 고위험군 신체균형도 10% 향상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앞으로 더 많은 협력사 직원들의 건강·안전 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화성캠퍼스 외 다른 캠퍼스로도 건강증진센터를 점차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김강수 삼성전자 협력사환경안전팀 상무는 "당사 사업장에서 함께 일하고 있는 협력사 임직원들의 건강한 직장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건강증진센터를 구축하게 됐다"며 "올해 최소 1000명 이상의 협력사 임직원들이 건강증진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며 향후 더 많은 분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12월 협력사 임직원들의 안전과 보건을 지원하기 위해 '협력사환경안전팀'을 조직하고,협력사 자체 안전역량과 의식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협력사 환경안전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