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방역규제 완화…"올해 성지순례객 100만명 허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은정 기자
입력 2022-04-09 14: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대사원에서 지난해 7월 17일(현지시간) 무슬림 순례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사원 중앙의 카바(정육면체 형태의 구조물) 주변을 돌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가 올해 성지순례(하지) 허용 인원을 최대 100만명으로 늘린다. 코로나19로 인해 실시됐던 지난 2년간 규제를 대폭 완화한 것이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9일(현지시간) 사우디 국영 SPA 통신을 인용,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사우디 정부는 앞서 성지순례객 수를 지난 2020년 사우디에 거주하는 사람에 한해 1000명, 작년 6만명으로 제한했다.

사우디 메카·메디나를 방문하는 하지는 하루 5번의 기도, 라마단 금식 등과 함께 무슬림의 5대 의무 중 하나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에는 약 250만명이 넘는 인원이 몰리는 곳이었다.

사우디 정부는 올해부터 외국인 순례객도 참가토록 허용했다. 다만 65세 이하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된 성지순례객으로 제한된다. 외국인의 경우,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결과지를 제출해야 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