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자동차부품 제조 전문기업 지코가 배터리 제조 전문기업 벡셀을 지난 1일 흡수합병 하면서 사명을 'SM벡셀'로 변경했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에 의하면 SM기업집단 소속의 계열회사다. 지코는 워터펌프·오일펌프 등 파워트레인의 주요 부품을 생산해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등에 납품하는 자동차 부품 회사다. 

지코에 흡수된 벡셀은 알카라인·망간 등의 1차 전지와 니켈수소, 리튬이온, 산업용·군수용 전지팩 등의 2차 전지를 생산하는 유통·제조전문 기업이다.

SM벡셀 관계자는 "이번 합병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를 통해 경쟁력 강화 및 경영의 효율성 제고를 통한 지속 성장을 위해 합병을 하게 됐다"며 "인수합병으로 양 사가 터득한 노하우를 공유해 더 큰 성장을 이뤄 빠른 시일 안에 수익 안정화와 재무건전성 제고를 통한 기업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우오현 SM그룹 회장 [사진=SM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