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최근 7년간 벤처투자기업 기업가치 약 276조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2-03-24 12: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2015~2021년 벤처투자 받은 기업가치 현황 분석

[표=중소벤처기업부]


최근 7년간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 5556개사의 기업가치가 27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가치가 1000억원 이상인 기업은 435개사로 집계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15년부터 2021년까지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의 기업가치 현황을 분석해 24일 발표했다.
 
기업가치는 국내 벤처 생태계의 현황과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의 성장 가능성을 파악할 수 있는 지표다. 최근 유니콘 기업이 산업생태계를 주도하는 과정에서 부각된 개념이다.
 
이번 기업가치 분석은 최근 7년간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 7226개사 중 기업가치 파악이 어려운 영화 등 프로젝트 투자 등을 제외하고 기업가치를 확인할 수 있는 5556개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최근 7년간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 5556개사의 전체 기업가치는 276조230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상장·회수된 기업 등을 빼고 투자를 유지 중인 비상장기업 4453개사의 기업가치는 173조9658억원으로 나타났다.
 
투자 유지 중인 비상장기업의 기업가치 약 174조원은 코스닥 상장기업 전체 시총 446조 2970억원의 약 39.0%다.
 
12조4000억원으로 코스닥 시총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보다 약 14배 큰 규모다. 코스피 시총 1위인 삼성전자(시총 467조4000억원) 다음으로 높고, 2위인 SK하이닉스(시총 95조4000억원)보다 1.8배 크다.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 5556개사가 투자 당시 평가받은 기업가치를 규모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말 기준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기업이 435개사(7.8%), 100억원 이상 1000억원 미만 기업이 2532개사(45.6%), 100억원 미만 기업이 2589개사(46.6%)로 나타났다.
◆ 벤처투자 역대 최대…투자받은 기업가치도 ‘껑충’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의 평균 기업가치는 해마다 300~400억원 내외 수준을 유지하다가 작년에는 2020년 약 423억원보다 90.8% 증가한 807억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벤처투자 금액이 역대 최대를 달성하면서 벤처투자 시장에 자금이 풍부해져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들의 기업가치도 높게 평가된 것으로 풀이된다.
 
벤처투자금액은 2017년 2조3800억원, 2018년 3조4200억원, 2019년 4조2800억원, 2020년 4조3000억원을 기록하다가 2021년 7조6800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업력별로 보면 업력이 오래될수록 평균 기업가치와 투자금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가 높게 평가되는 경향이 나타났다.
 
평균 기업가치는 창업 후기기업 1010억원, 중기기업 519억원, 초기기업 307억원 순이었다. 투자금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도 후기기업 22.0배, 중기기업 13.3배, 초기기업 8.5배 순으로 조사됐다.
 
후기기업의 투자는 통상적으로 후속·연속투자다. 이 경우 해당 기업이 계속 성장하고 있음을 의미하기 때문에 기업가치도 자연스럽게 커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창업기업이 기업가치 1000억원을 달성하기까지는 평균 9년이 소요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 게임·블록체인·스마트비즈니스, 투자금액 대비 기업가치 높아
 
다양한 업종‧분야별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게임, 블록체인, 스마트비즈니스‧금융 분야가 기업가치와 미래 성장성을 나타내는 투자금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가 높았다.
 
2021년 게임 업종 기업들이 4078억원으로 평균 기업가치가 가장 높았다. 바이오·의료 938억원,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816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투자금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 역시 게임 업종 기업들이 169.9배로 가장 높은 가운데 ICT서비스 24.0배, 유통‧서비스 21.1배 순이었다.
 
게임 업종은 2018년에 이어 2020년, 2021년 평균 기업가치와 투자금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도 가장 높게 나타나면서 최근 성장가능성을 높게 평가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4차산업 분야 기업들의 평균 기업가치도 2020년 427억원에서 2021년 814억원으로 약 1.9배 높게 평가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에서도 지난해 블록체인 분야의 기업이 9573억원으로 평균 기업가치가 가장 높았고, 핀테크 2217억원, O2O(온·오프라인 연계) 1237억원 순으로 기업가치를 높게 평가받았다.
 
작년 투자금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 역시 블록체인이 92.0배로 가장 높았고, 핀테크 52.8배, O2O 30.2배 순으로 파악됐다.
 
블록체인 분야의 미래 활용과 발전 가능성, 플랫폼 산업의 활황 등 최근 트렌드가 반영된 영향으로 보인다.
 
비대면 분야에서는 스마트비즈니스·금융 분야 기업의 평균 기업가치가 2636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엔터테인먼트 2141억원, 스마트헬스케어 900억원 순이었다.
◆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벤처기업 435개사
 
지난해 벤처투자 받은 기업 중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인 기업은 2020년 대비 116개사 증가한 435개사로 나타났다.
 
이 중 상장되거나 원금 회수된 기업, 대기업집단(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에 포함된 기업 등을 제외한 투자를 유지 중인 기업은 255개사였다.
 
이들 중 기업가치가 1조원 이상인 12개사를 제외한 기업 243개사는 후속 투자를 통해 유니콘기업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기업들이다.
 
투자 당시 기업가치를 1조원 이상으로 평가받은 기업은 23개사로 2020년 11개사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업종별로 보면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기업(435개사) 중 바이오‧의료 업종이 133개사(30.6%)로 가장 많았다. ICT서비스 104개사(23.9%), 유통‧서비스 73개사(16.8%) 순으로 집계됐다.
 
바이오·의료, ICT 서비스, 유통·서비스 업종에 벤처투자가 집중되면서 해당 분야 기업에 자금이 풍부해진 영향이다.
 
지역별로는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기업 435개사 중 서울 232개사(53.3%), 경기 104개사(23.9%), 인천 13개사(3.0%) 등 수도권에 약 80.2%가 분포된 것으로 파악됐다.
 
비수도권에서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기업이 가장 많이 소재한 지역은 대전(30개사, 6.9%)으로 나타났다.
 
박용순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관은 “유니콘이 될 가능성이 높은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기업이 200개가 넘게 있는 만큼 이들 기업이 유니콘이 돼 선도형 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벤처생태계를 만들어 나가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