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양 밤리단·보넷길 등 4개 '구석구석 골목·거리'로 선정...관광테마골목으로 육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03-23 08:1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안양 동편마을 카페거리. 파주 돌다리 문화마을, 포천 관인 문화마을 해·바라기길 등

  • 도, 골목별 8000만원 지원...지역의 관광상품 판매 · 체험 프로그램 등 문화투어 운영

가평 경춘선 거리여행 거리 랜선공연 모습[사진=경기도]

경기도가 고양 밤리단·보넷길, 안양 동편마을 카페거리 등 도내 골목·거리 4곳을 생활관광 명소로 육성하기로 했다. 

도는 ‘2022년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시·군 공모 결과 △고양 밤리단·보넷길 △안양 동편마을 카페거리 △파주 돌다리 문화마을 △포천 관인 문화마을 해·바라기길을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골목별 8000만원의 사업비로 골목의 역사, 문화, 체험, 맛집, 생태, 레저, 산업관광 등과 연계할 수 있는 매력적인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지역의 관광상품 판매와 체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는 내용이다.

이번에 선정된 고양시는 거리 내에 있는 공방, 요리 등의 체험과 악기 연주 등의 각종 강의를 활용해 여행객이 한나절 즐길 수 있는 문화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며 안양시는 관광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거리의 공공시설물 컬러 디자인(포토존 등)과 카페, 베이커리, 음식 등과 연계한 거리 상징 메뉴 발굴을 제시했다.

파주시는 전통등 제작, 벽화마을 골목투어, 공유텃밭 체험 등의 다양한 마을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마을 주민들이 이를 직접 운영할 예정이다. 

포천시는 해바라기 포토존 구성, 마을의 이야기를 담은 여행객 도보 투어 코스 개발 등을 기획하고 있다.

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전문가 자문, 해당 시‧군 및 지역협의체와의 사업 조정 등을 거쳐 최종 결정된 사업을 직접 실행(시범운영)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선정된 골목에는 △관광마케팅 교육, 음식 메뉴 자문 등 주민 역량 강화 지원 △주변 인기 관광지와 연계한 골목 관광상품 판매 △골목 활성화를 위한 여행객 방문 인증 이벤트 △골목 홍보 투어 등의 다양한 사업을 진행된다.  

최용훈 도 관광과장은 “골목별 사업을 확정하는 과정에서 관광 전문가뿐만 아니라 시군 및 지역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고자 한다”며 “사업의 성공적인 실행으로 지역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현재까지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사업 대상지로 수원 화성 행리단길 등 14곳을 선정해 관광상품 개발, 홍보콘텐츠 제작 등을 지원한 적이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1회  보훈신춘문예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