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尹당선인, 외교·통일부 '정치인 배제' 가닥…김성한·김천식 중용될 듯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경은 기자
입력 2022-03-17 18: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외교부 장관에 박진·나경원 등 거론됐지만 김성한 유력

  • 尹당선인과 50년지기 초교 동창...'개인 외교 책사' 지내

  • 金, 한·미동맹 중시...새정부, 대대적 외교기조 변화 예상

  • 통일부 장관엔 '늘공' 김천식 유력...대표적 '북한 정책통'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3월 16일 오후 점심 식사를 위해 서울 종로구 통의동 집무실에서 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외교·통일부 수장에 정치인은 배제하기로 했다. 대신 윤 당선인의 '외교책사' 김성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외교안보분과 간사와 김천식 전 통일부 차관의 기용 가능성이 유력히 점쳐진다.

17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윤 당선인은 새 정부의 첫 외교·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각각 김성한 간사와 김천식 전 차관을 중점적으로 검토 중이다.

당초 외교부 장관 후보자로는 김 간사 외에 박진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이 함께 거론됐다. 우선 외무부(외교부 전신) 출신의 박 의원은 여의도 내 대표적인 '외교통'으로,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본부에서 글로벌비전위원장을 지냈다. 윤 당선인은 최근 미국특사에 박 의원을 지명하기도 했다. 나 전 의원도 여성 국회의원으로서는 최초의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지내 입각 가능성이 점쳐졌다.

그러나 윤 당선인은 새 정부 첫 외교사령탑에 정치인 출신을 배제하고 김 간사를 확정한 상황이다. 김 간사는 이명박(MB) 정부에서 외교통상부(현 외교부) 제2차관을 지내고 선거대책본부 외교안보정책본부장 직책으로 합류했다. 

김 간사는 또 윤 당선인과 50년지기 초교 동창 사이로, 윤 당선인이 대권에 도전하기 전인 지난해 3월부터 수시로 전화 통화하며 '외교 과외'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간사가 윤 당선인의 개인 외교 책사로 불리는 까닭이다. 

특히 정치권에서는 윤 당선인이 지난 10일 오전 당선이 확정된 뒤 첫 일정으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며 김 간사의 개인 스마트폰을 이용한 점을 주목하고 있다. 이를 두고 김 간사의 탄탄한 미국 측 네트워크가 빛을 발했다는 평가도 뒤따랐다. 외교가에서는 한·미 동맹을 최우선시하는 김 간사가 외교부 운전대를 잡음에 따라 대대적인 외교 기조 변화를 예상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MB 정부 출신 인사인 김 전 차관은 통일부에서 교류협력국장과 통일정책실장 등을 역임한 대표적인 '북한 정책통'이다. 김 전 차관은 대선 기간 선대본부에서 외교안보대북정책위원장을 맡아 윤 당선인에게 수시로 조언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과 외교가에서는 차기 통일부 장관으로 김 전 차관만 한 인사가 없다는 의견이 대체적이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북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정치인보다 직업 공무원 출신 인사가 필요하다는 판단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야권 관계자는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는 김 전 차관밖에 없지 않으냐"고 귀띔했다. 

 

김성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외교안보분과 간사(왼쪽)와 김천식 전 통일부 차관.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간경화 꼬라지보고 암걸릴뻔했다. 제발 실력필요한곳엔 인맥말고 능력보고 뽑자 좀ㅋㅋㅋ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