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강엠앤티, 작년 매출 5030억원 '사상최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2-03-17 10: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총 수주액 절반 이상 '해상풍력' 부문서 나와

[사진=삼강엠앤티]


삼강엠앤티가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과 최대 수주를 기록했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강엠앤티의 작년 연결 기준 매출은 전년 대비 17.7% 증가한 5030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9% 감소한 264억원이었다.
 
매출을 끌어올린 수주 실적도 창립 이래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총 수주액 1조3700억원의 절반 이상인 7800억원이 해상풍력 부문에서 나왔다.
 
지난해 말 대만 해상풍력 건설업체 CDWE와 체결한 5700억원 규모 계약을 포함해 관련 부문 글로벌 수주 확대에 힘쓴 결과라는 게 삼강엠앤티 측의 설명이다.
 
종속회사 삼강에스앤씨의 영업손실에 따른 자산손상 차손 반영 결과 당기손익은 868억원 규모의 적자로 전환됐다.
 
삼강엠앤티 관계자는 “회계상의 일회성 손실이 반영된 결과”라며 “올해 해양 플랜트 및 해상 풍력 하부구조물 매출이 반영되면 연결 기준 최소 30% 증가한 연간 매출을 기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강엠앤티는 글로벌 해상풍력 시장 수요 확대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상남도 고성에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제작 전문 공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2024년 말 고성 조선해양산업 특구 양촌·용정지구에 들어설 공장의 규모는 166만㎡로 관련 분야 세계 최대 규모다. 총 투자액은 5300억원이다. 지난해 경상남도·고성군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세부 건설 계획에 돌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