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관광서비스 확 바꾼다" DMO 설립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태안)허희만 기자
입력 2022-03-17 10: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민간 중심의 지역관광 추진 조직 구성해 관광서비스 체질 개선 시도

  • 설립 후 '태안 관광의 별' 인증제 운영 등 다각적 사업 나서기로

군 교육문화센터에서 열린 DMO 역량강화 교육 개강식 [사진=태안군]

충남 태안군이 지역 관광서비스의 체질 개선을 위해 ‘태안형 지역관광 추진 조직(DMO)’ 설립을 추진한다.
 
군은 관내 주요 관광지 관계자 및 지역 주민이 참여한 DMO를 설립하기로 하고 지난 7일부터 교육문화센터에서 지역 주민 20명을 대상으로 ‘지역관광 추진 조직(DMO) 구성을 위한 역량강화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DMO(Destination Marketing Organization)는 지역관광의 현안 해결과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는 전문조직으로, 대상은 공공기관부터 민간, 협회, 국내 법인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다.
 
DMO 설립은 주민들의 의식 및 관광수용태세를 강화해 관광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태안 관광 소프트웨어의 전반적인 개발·운영·관리를 담당하게 되며, 군은 이를 통해 △지역관광 플랫폼 구축 △관광과 지역사회 통합 △태안관광서비스 개선 등 3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복안이다.
 
교육은 10월까지 이어지며, 군은 올해 안에 태안형 DMO를 구성해 태안군 신규 관광자원 발굴과 서비스 개선에 앞장서는 등 소프트웨어 중심의 관광진흥책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우수 관광지로 선정된 지역에 혜택을 제공하는 ‘태안관광의 별 인증제도’와 ‘우수 관광상품 개발 운영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이외에도 DMO를 통해 △콘텐츠 및 상품개발 등 전문인력 양성 △온라인 관광안내 서비스 운영 △주요 관광지 모니터링 및 정비 등 다양한 역할 수행에 나설 예정이다.
 
군은 향후 태안형 DMO가 ‘지역 관광 소프트웨어의 새로운 사령탑’이 될 수 있도록 조직에 자율성을 부여하고 다각적인 사업 발굴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신규 시설 개발도 중요하지만 관광 체질 개선을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개발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DMO 설립에 앞장서고 있다”며 “참여자의 역량강화에 총력을 기울여 DMO가 지역관광의 양과 질을 모두 상승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