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카이메타에 133억원 추가 투자···빌 게이츠도 투자 합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2-03-16 11:1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한화시스템이 저궤도 위성 안테나 시장의 핵심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투자를 지속한다. 한화시스템은 미국의 전자식 빔 조향 안테나(ESA) 기술 선도기업인 '카이메타'에 약 1100만 달러(약 133억원)의 추가투자를 진행했다.

카이메타는 15일(미국 현지시간) 한화시스템과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 등으로부터 총 8400만 달러(약 1040억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카이메타는 현재 전자식 위성통신 안테나 제품을 상용화 하여 판매하고 있는 기술벤처 기업이다. 한화시스템과 빌 게이츠의 투자를 통해 카이메타는 평면식 차세대 전자식 위성통신 안테나 생산을 가속화해 저궤도 위성통신 및 방위산업 시장 고객을 위한 제품을 발전시킬 예정이다.

더글라스 허치슨(S. Douglas Hutcheson) 카이메타 대표는 "카이메타는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 출시하여 큰 성공을 거두고 있다"며 "저궤도 위성통신용 2세대 제품군인 U8과 3세대 기술 개발을 지속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2020년 12월 미국의 ESA 기술 선도기업인 카이메타(Kymeta)에 3000만 달러(약 345억)를 첫 투자하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2012년 미국 워싱턴주에 설립한 카이메타는 메타구조 기술 기반의 전자식 위성 안테나 상용화에 성공, 위성통신을 통한 인터넷 접속이 필요한 오지나 해상 등에서 차량·버스·기차·선박 등에 부착해 사용하는 이동형 ESA 제품과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현재 메타구조 위성통신 안테나의 미국 및 국제 특허와 기술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카이메타의 안테나 제품은 메타구조의 위성통신 빔 조향 기술을 구현하고 있다. 카이메타 안테나의 메타구조는 위성 안테나 유리기판 상에 미세 패턴을 형성해 전파·소리·빛의 파장과 형태를 조절해 위성과 통신을 용이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위성통신 안테나는 물론 홀로그램과 투명망토 등 빛과 음파를 상호작용하도록 설계하는 새로운 응용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방산분야에서 축적한 감시·정찰·지휘통제·통신·레이다·레이저 기술로 이미 우주와 항공분야에서 핵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위성산업 분야 중 향후 성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위성제조, 지상시스템 분야에서도 핵심 첨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한화시스템]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