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야권 단일화 안 될 것...국민의당, 유서 쓰고 유세하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02-20 13:2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월 20일 오전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 ‘야권 단일화’에 대해 "냉정하게 오늘부로 보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은 이 대표가 지난 14일 본지와 인터뷰하는 모습이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0일 '야권 단일화'에 대해 "냉정하게 오늘부로 보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단일화 여부를 묻는 사회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예전에 민주당 쪽에 계셨을 때 맥락도 없이 포기하는 게 안철수 방식이었다"며 "보수 쪽으로 온 뒤로 '때가 되면 단일화하자' 하는데, 보수에 억하심정 있으신가"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안 후보가 방송 연설을 신청하지 않은 것을 거론하고 "지금 시점에서 선거를 치를 동력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라며 중도사퇴 가능성을 점쳤다.
 
그는 "국민의당에서는 이번에 안 후보가 완주를 포기하더라도 합당은 하지 않겠다고 하는 걸로 안다"면서 "6월 지방선거 때 또 한 번 단일화 판을 벌이겠다는 것인데, 저는 단호하게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표는 안 후보가 '유세버스 사고'로 사망한 선거운동원 장례를 마치고 고인의 유지를 들어 완주 의지를 내비친 것에 대해 "말이 안 된다"고 일축했다.
 
그는 "고인이 불시에 돌아가셨는데, 고인의 유지를 어디서 확인하나"라며 "국민의당 유세차를 운전하는 사람들은 들어가기 전에 유서 써놓고 가시냐"고 비꼬았다.
 
이러한 이 대표의 발언이 알려지자 국민의당 측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신나리 중앙선대위 부대변인은 즉각 논평을 내고 "이 대표의 망언은 국민의당의 더 나은 정권교체를 위해 힘쓰신 분에 대한 모독일 뿐만 아니라 유가족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천인공노할 발언"이라며 이 대표의 사과와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신 부대변인은 "갑작스럽게 황망한 죽음을 맞은 분은 유지(遺志)도 없다는 이 대표의 발언은 심각한 사자 명예훼손"이라며 "유족의 증언에 따르면 고인은 사망 당일도 안 후보의 선거복을 입고 기뻐하셨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