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단독운항 체제로 전환···매출 증대 정조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2-02-15 11:5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SM상선은 해운동맹 '2M(머스크·MSC)'과 협력 기간이 만료돼 단독운항 체제로 전환한다고 15일 밝혔다.

SM상선은 2M과 2020년 5월부터 아시아~미주 서안 노선에서 공동운항을 해왔다. 2년의 협력기한을 앞두고 연장 여부를 논의했지만, 공식 종료하기로 했다. 이에 오는 5월부터 SM상선의 로스앤젤레스(LA), 롱비치(LB) 등 미주 서안남부 노선은 기존 3개에서 1개로 통합될 예정이다.

SM상선 관계자는 "기존 기항지를 모두 유지하도록 노선을 개편해 서비스 품질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며 "미주 서안북부 노선(시애틀, 포틀랜드, 밴쿠버 등)은 기항지에 중국 칭다오(青島)를 추가해 화주의 편익을 증대했다"고 말했다.

SM상선은 단독운항 체제 전환에 따라 가용할 수 있는 선복량이 증가하는 만큼 매출 확대에 활용하겠다는 입장이다. SM상선 자체 추산 결과에 따르면 단독운항 체제로 전환하면 약 10% 정도의 선복을 추가로 미주 노선에 공급할 수 있다.

또 SM상선이 국적 선사로서 운항 일정을 한국에 맞출 수 있게 되는 만큼 국내 선복 공급도 더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박기훈 SM상선 대표는 "단독운항 체제로의 전환은 끊임없이 외부 환경에 맞게 변화하고자 하는 회사의 새로운 도전이다"며 "앞으로도 신규 서비스를 개발하고 새로운 기회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기훈 SM상선 대표 [사진=SM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