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의회 더불어 민주당 소속의원, 보복정치 선언 윤석열 후보 규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화성)차우열 기자
입력 2022-02-11 18:06
도구모음
  • 지금은 정치 보복이 아닌 위기극복, 경제회복에 주력할 때

[사진=더불어민주당 화성시의회의원협의회]

화성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효상 원내대표 등 소속 의원 일동은 11일 화성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윤석열 후보의 정치보복 발언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윤 후보를 규탄하기 위해 모인 의원들은 윤석열 대선후보가 언급한 ‘전 정권 적폐청산 수사’ 발언은 이미 본인이 대통령이 된 양 보복정치를 예고하는 오만한 행위라며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했다.
 
적폐수사의 대상으로 몬 문재인 정부에서 과거 정부의 적폐 청산과 국정농단 심판의 핵심역할을 담당했고 검찰총장까지 고속으로 승진한 사람이 윤석열후보이며 당시 검찰 책임자로서 눈 감았던 적폐가 있다는 것인지 없다면 만들어 내겠다는 것인지 심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 보복을 공언하는 대선후보는 헌정사상 처음”이며 “지금은 정치 보복이 아닌 위기극복, 경제회복에 주력할 때이다”라고 밝혔다.
 
화성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성명서를 발표하며 윤 후보의 검찰 공화국을 막겠다면서 윤 후보는 문제의 망언을 즉각 철회하고 정치보복 망언에 대해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