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호텔앤리조트, 아주컨티뉴엄으로 새 출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기수정 문화팀 팀장
입력 2022-02-07 08:37
도구모음
  • 문윤회 대표 "영속성이 가장 중요한 가치" 강조

 

아주호텔앤리조트(대표 문윤회)가 '아주컨티뉴엄(AJU CONTINUUM)'으로 새출발한다.

사명을 변경하고 투자 분야 포트폴리오를 확장한다.

아주호텔앤리조트는 기존 전문 분야인 호스피탈리티 사업과 연계하면서 관련 분야 역량이 충분한 부동산 테크 분야를 시작으로 더 많은 시장과 가능성을 발굴하기 위해 아주컨티뉴엄으로 사명 변경을 결정했다고 2월 7일 밝혔다. 

'아주컨티뉴엄'이라는 신규 사명은 조직원들이 가진 비즈니스 측면에서의 역량, 상호 간의 신뢰, 조직 내 공유와 활용 및 체화를 영속적으로 이어나가는 것이 회사가 가진 궁극적 가치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아주컨티뉴엄은 크게 호텔 브랜드를 개발·운영하는 '브랜드/운영 사업부', 호텔 투자 조직인 '호텔 부동산 투자 사업부', 이들을 지원하는 조직으로 구성된다.

아주호텔앤리조트는 지난 2016년 투자했던 스타트업 스파크플러스의 일부 지분을 매도하면서 지난해 10배 넘는 이익을 실현했다. 이를 모범사례로 삼아 기존의 주력사업인 브랜딩·운영 사업, 호텔 투자 사업을 지속하고, 주력사업에 동반 상승 효과를 더할 수 있는 새싹기업(스타트업)을 설립·발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전체 사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스타트업 관련 사업은 신규 조직인 '벤쳐 스튜디오'가 맡는다. 해당 조직은 스타트업을 발굴·설립하고 스타트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조력자 역할을 하며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과 지속성장 동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아주호텔앤리조트는 벤쳐 스튜디오를 통해 스파크플러스와 같은 성공 사례를 재현하고, 스타트업과 기존 비즈니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기업 가치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문윤회 아주호텔앤리조트 대표는 "조직원의 역량, 상호 간의 신뢰, 공유와 체화를 영속화한다는 우리의 가치를 담고 회사 정체성과 전략 방향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 사명 변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미래를 대비하고 기존 사업과 연계가 가능한 호스피탈리티와 부동산 테크 분야에서 더 많은 시장과 가능성을 발굴하며 회사의 가치와 비전을 실현해나갈 계획"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