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토론] '외교·안보' 공통 질문에…尹·安 '한미 동맹'·沈 '남북정상회담'·李 '실용 외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수습기자
입력 2022-02-03 21:3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대통령 취임하면 미국·일본·중국·북한 정상 중 누굴 먼저 만날 것인가'…4인 4색 답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서 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상정 정의당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사진=공동취재사진]


대선 주자들이 3일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 참석해 '취임 이후 미국·일본·중국·북한 정상을 어느 순서로 만날 것이냐'는 외교·안보 공통 질문에 답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을 먼저 만나겠다고 답했고,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남북 정상회담을 먼저 하겠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그때그때 다르게 만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미국 대통령, 일본 총리, 그리고 중국의 시진핑 주석과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 순서로 만나겠다"라며 "민주당 집권 기간 동안 '친중' '친북' 굴종 외교로 '한미' '한일' 관계가 무너져 정상적으로 회복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안 후보도 이날 "한미 동맹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안 후보는 "미국과 함께 해결책을 찾는 게 첫 번째다. 그다음이 중국이다"라며 "중국이 북한에 대한 여러 가지 지원을 하고 있어 (북한이) 계속 버티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제 규범에 따라 조치가 필요하고 북한 그다음이 일본"이라고 답했다.

심 후보는 이날 공통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우선 남북정상회담을 갖고 그 내용을 바탕으로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필요하다면 4자(미·일·중·북) 정상회담을 하겠다"고 답했다.

심 후보는 "북한이 모라토리엄(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유예)을 파괴하겠다고 발표했다. '데드라인'을 반 발짝 넘어섰다. 오판하지 않길 바란다"라며 "(남북) 대화가 절실하다. 2018년 싱가포르 합의에 기초해서 국민 대화가 시급하게 재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국익 중심의 실용 외교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 후보는 "(만날 상대를) 미리 정해놓고 미국 먼저, 중국 먼저, 북한 먼저 할 필요가 없다"라며 "그때 상황에 맞춰 가장 유용하고 효율적인 상대를 만나는 게 젤 중요하다"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